Categories
안마

하림, 층간소음에 대인배 면모 “짜증 치밀어 오르지만 이해해” [in스타★]

하림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위층 어딘가에서 안마 의자를 샀나보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오전 잠을 자고 있는데 두두두두.. 층간 소음은 아무리 좋은 음악이라고 싫을 것이다. 여러 가지 소음에 대한 본질 중 물리적인 것을 뺀 한 가지는 다른 이의 기쁨으로 인한 소리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나와는 상관없는 다른 사람의 기쁨”이라고 층간소음 피해에 대한 고통을 토로했다.

하지만 “나도 잠시 짜증이 치밀어 오르다가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비싼 안마의자를 사준다는 자식의 말에 얼마나 거부했겠으며 그걸 한사코 사주고 싶은 자식들의 마음은 어땠겠으며 반신반의하며 첫 버튼을 키고 그곳에 누워있을 어르신의 마음을 생각해 보았다. 나에게는 싫은 일이지만 다른 누군가는 좋을 일 그 생각을 하고 있으니 소리가 괜찮게 들렸다. 잘 기억나지 않지만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어르신 분들 중 한분이겠지”라고 적으며 층간소음 유발자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참고로 안마의자 만드시는 분이 이 포스팅을 본다면 바닥에 소음 차단 기능을 넣어주길 바란다. 아니면 구매자가 그런 걸 깔도록 유도하던지. (층간 소음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는 이해가 안 가는 포스팅임을 미리 사과 드립니다.) 사진은 나는 안마의자가 없으므로 건반의자 #스토리의힘 #안마의자소음차단기능을 제안합니다”라고 덧붙이였다.

해당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역시 기가막힙니다”, “많은 생각이 드네요”, “하림님은 참 괜찮은 분이네요”, “천사다 천사”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림은 지난 12월 직접 작사·작곡한 ‘위로의 말은 누가 해주나요’를 발표한했다.